dkdkdkdk
SCROLL DOWN

About Us

한국 전통 공예의 현대적 계승과 법고창신(法古創新)
: 옛것은 언제나 새것의 모습으로 현존한다

‘법고창신(法古創新)’은 18세기 조선 시대 학자 초정 박제가(楚亭 朴齊家, 1750~1805)의 저서 <정유각집(貞蕤閣集)>에 연암
박지원(燕巖 朴趾源, 1737~1805)이 쓴 서문에서 나온 말이다. 연암의 법고창신은 “옛것을 본받아 새로운 것을 만들자”는 뜻을 지니고 있다.
당시 조선 지식 사회는 지나치게 옛것에만 의존하거나 이를 모방하는 ‘의고주의’에 빠져 있었으며 사회 현실과 무관한, 틀에 박힌
형식적 글쓰기에 매몰되어 있었다. 이를 문제 삼은 연암은 법고창신 이론을 통해 올바른 창작 방법과 자세를 제시하고 있다.

Constancy and Change in Korean Craft 2018

Event

Milano news

Milano news